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끄적끄적78

날씨 좋네요. 1. 저번주에 전주대로 유채꽃 구경을 다녀왔어요. 정말 예쁘게 잘 피었더라구요. 아이들이 벌을 무서워해서 잠깐 구경만 하고 왔습니다. 2. 이번 주말은 본가에 가서 일을 좀 도 와드리고 왔습니다. 아무래도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니 할일이 많네요~. 요즘 시골에 일손이 많이 부족해서 주말에는 형하고 공주에서 보내는 것 같습니다. 아직도 허리랑 손가락이 아프네요ㅜㅜ 3. 지난 주 새로운 직원분 맞이 겸 해서 간단히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아무래도 코로나 기간이라 조심스럽게 후딱 밥만 먹고 헤어졌는데 예전보단 직원분들하고 친해진 것 같아(?) 다행입니다. 4. 요즘 새벽에는 폭풍 공부중입니다. 예전에는 멘사에 들어갈 만큼 머리가 좋았는데 지금은 기억력이 급쇠퇴해서 계속 봐주지 않으면 기억이 안 나네요ㅜㅜ. 계속.. 2021. 4. 18.
봄날. 1. 정말 이번주는 날씨가 너무 좋습니다. 그런데, 코로나가 잠잠해지질 않네요. 제가 있는 전주는 초등학교에서 많은 환자가 발생했어요. 방과후 수업으로. 어서 진정되길 바랍니다. 2. 애들 데리고 수영장있는 곳을 많이 갔는데 코로나때문에 못가고 있습니다. 애들이 워낙 수영을 좋아해서요. 집에서 튜브에 바람넣고 들고 다니고 튜브놀이하고 그러더니...튜브가 또 찢어졌네요. 다시 주문해야 할 듯합니다. 3. 이번주 새벽에는 오랜만에 고서들을 봤네요. 동의보감 오랜 만에 다시 정주행 중인데, 볼 때마다 새롭네요. 임상년차가 쌓일수록 보이는 게 많은 것 같아요. 4. 야밤에 와인 한 잔 했었네요~. 혼자 밖에 보면서 와인 마시다가 후배랑 통화하고...인생 얘기하고 그랬는데~~사는 모습이 다 똑같은 것 같습니다. .. 2021. 4. 11.
주말 일상 1. 대학교 동창 친구가 드디어 결혼을 했습니다. 같이 모임하던 친구 중 한명이 유일하게 솔로였는데, 유부남의 길로 들어왔네요. 제가 정한 모임 이름인데 참 단순하네요..ㅎ 그냥 한의사들 모임이라 하니회~~ 2. 한의원은 계속 성장중입니다. 이것저것 진료 스타일이나 기기들 업그레이드하고 있어요. 얼마전엔 간호사분들 청소 부담 좀 덜어드릴려고 로봇청소기를 샀습니다. 아주아주 깨끗하게 청소 잘하네요. 3. 개원 준비하면서 썼던 노트를 다시 한 번 봤습니다. 이것저것 고민의 흔적이 많네요. 오늘 만난 친구들의 진료 컨셉이라던지 최신 치료경향, 인테리어 등등...수많은 질문 공세를 받았더니 문득 그때의 자료들이 생각났습니다. 4. 청주를 오가는 차 안에서 마흔살의 심리학이라는 오디오 강의를 들었는데 너무 와 닿.. 2021. 4. 4.
소소한 일상 1. 직원 한 분이 바뀌셨습니다. 그동안 열심히 해 줬는데 아쉽네요. 새로운 직원 분이 아주 명랑하고 환자분들에게 따뜻해서 좋습니다. 2. 완연한 봄이네요. 날씨도 너무 좋구요. 오늘 점심때는 한의원 앞 공원 산책을 했는데 벚꽃이 아주 멋지게 피어 있었습니다. (위 사진은 저번에 찍은 사진입니다) 3. 요즘, 새벽마다 니체의 책들을 읽고 있는데 예전에 읽을 때랑은 아주 다르네요. 그의 사상에 동조하다가도 그의 개인사를 알면, 100% 제 마음에 와 닿지를 않고요... 4. 어제 한일전 한 걸 오늘 아침에 알았습니다;;. 야간 진료 끝나고 집에 가서 바로 잤더니, 결과도 몰랐고요. 집에 TV가 없어서인지 세상일에 둔감해 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뭐....다행입니다(?). 2021. 3. 26.
최재천 교수의 글쓰기 안녕하세요. 이진복원장입니다. 너무 와 닿는 내용입니다. 좋아하는 교수님 중 한분이 최재전 교수님의 강연 동영상이에요. 2021. 3. 18.
시 : 이진복한의원 이진복 한의원 채목 최정민 꿈도 없었다 희망도 없었다 아파서 잠도 이루지 못했다 매일 아침 눈 뜨는게 화가 났다 아픔은 누구도 모른다 몰라서 공유해 주지 않는다 서럽고 눈물나도 부모도 어찌해 볼 수 조차 없다 그래서 더욱 아팠다 대부분 병원은 매일 오는 나이롱 환자 취급이다 그냥 심심해서 들르는 빵집같은 환자 더욱 의기소침하고 화가 난다 그 냉대에 그 냉소에 이진복 한의원에 오고 나서 행복해졌다 환자를 짐덩이 취급하지 않아서 불행하지 않다 내 가족처럼 내 수족처럼 치료하고 대접한다 말 한 마디도 곱고 부드러워 병이 빨리 낫는다 긴 병에 효자가 없다 썪은 나무에는 새조차 앉지 않는다 다 이익이 있어야 함께 하는 세상 빠른 효과를 보아야 잘 난 척 하는 세상 아픈 몸 기댈 곳도 없고 아픈 맘 위로 할 사람도.. 2021. 3. 8.
Simple is the Best! 사소한 일에 흔들리지 마라! 우리 모두는 큰 사람이 되기를 원하지 않는가? ​ 몸이 아프다면​ 1. 좋은 음식을 먹고 2. 주기적으로 운동을 해라. ​ 많은 돈을 벌고 싶다면​ 1. 검소한 생활에 익숙해 지고 2. 투자 공부를 하고 실행해라. ​ 행복하게 살고 싶다면​ 1. 욕심을 내려놓고 2. 생각할 시간을 가지며 여유를 찾으면 된다. ​ 인생은 절대로 복잡하지 않다. 인생은 우리 스스로 어렵게 생각할 뿐이지 절대로 복잡한 것이 아니다.(인생을 힘들게 만드는 것은 결국 우리 자신이다.) ​ 2021. 3. 8.
최종훈 교수의 인생교훈 우연히 책을 읽다가 좋은 글을 발견했네요. (본 책은 별 내용도 없고 형편없어서 소개 안 할게요;;) 갈까 말까 할 때는 가라. 살까 말까 할 때는 사지 마라. 말할까 말까 할 때는 말하지 마라. 줄까 말까 할 때는 줘라. 먹을까 말까 할 때는 먹지 마라. -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최종훈 교수 - 1. 갈까 말까 할 때는 가라. 돈은 조금 부족할 수는 있지만, 시간 있고 체력이 있을 때는 20대가 유일합니다. 20대 때는 조금 고생하더라도 많은 곳을 돌아다니고 많은 것올 보고 많은 것을 느끼는 게 중요한 듯 해요. 지금의 경험이 이후의 삶에 많은 도움을 줄 것입니다. 2. 먹을까 말까 할 때는 먹지 마라. 우리는 물질 과잉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먹지 못해 죽는 시대가 아니라 너무 먹어 문제가 되는 시대에.. 2021. 3. 3.
일상 기록 1. 오늘 하루종일 비가 옵니다. 애들 데리고 산책가려다 포기했습니다. 2. 제가 있는 전주지역에 코로나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어요. 그것도 같은 지역입니다. ㅜㅜ 왜 마스크를 안 쓰고 운동을...그 곳 때문에 모두가 피해를 보네요. 3. 집에 있는 김에(?) 오늘 책을 2권이나 봤네요. 개인적으로 정신과 전문의인 이시형 박사님의 평소 지론을 아주 좋아하는데 우연히 리디셀렉트에 면역혁명이라는 책이 있길래 아주 순식간에 읽었습니다. 병을 일으키는 원인을 찾아 제거하는 것도 중요하긴 한데, 병을 이겨낼 수 있는 몸을 만드는게 우선이다(?)라는 생각이인지라... 4. 면역력이 무엇일까에 다시 생각해 봤네요. 제 2의 뇌라는 장도 다시금 생각해보고요. 뭐든 병을 치료할 때나 약을 쓸 때, 장을 살펴봐야합니다. 5.. 2021. 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