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끄적끄적

가슴에 와닿는 시

by 이진복한의원 2022. 9. 23.

임태주 시인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가 평소 하시던 말씀을 시로 옮긴 글이라고 하는데,

크게 마음에 닿아서 다른 분들도 보시게 올려봅니다^^

'일상이야기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49재..마무리  (0) 2022.07.21
3월 일상  (0) 2022.03.15
전주 이진복한의원 2022년 살아보기  (0) 2022.02.05
여전함 속에 새로움.  (0) 2022.01.18
2021년의 계획들...그리고 성과물  (0) 2021.12.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