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학이야기/Magazine

“김치, 코로나19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by 바른치료 이진복한의원 2021. 4. 17.

김치 원료 속 항산화 성분이 활성산소 제거, 염증 완화 통해 증상 완화시켜
세계김치연구소,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학 명예교수팀과 공동연구

 

코로나19 이후 면역 증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의 인기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치가 코로나19 증상을 덜어줄 수 있다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1일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는 프랑스 몽펠리에대학 폐의학과 장 부스케 명예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김치의 재료인 배추, 고추, 마늘 등에 함유된 각종 영양 성분이 인체 내 항산화 시스템을 조절, 코로나19 증상을 감지하는 신경채널을 차단해 관련 증상을 완화시킨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국가별로 코로나19의 발생률, 증상의 심각도, 사망률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이유를 추적했으며, 특히 한국 등 동아시아와 사하라 인근 아프리카 국가에서 코로나19 사망률이 낮은 것에 주목했다. 사망률이 낮은 국가 중 호주·뉴질랜드를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는 김치와 같은 발효 채소 또는 다양한 향신료를 많이 섭취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김치에 풍부한 설포라판(배추), 알리신(마늘), 캡사이신(고추), 진저롤(생강) 등 각종 영양 성분과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유산균이 인체 내 항산화 시스템인 Nrf2와 상호 작용해 코로나19로 야기되는 인체 내 유해한 활성산소를 제거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연구팀은 Nrf2와 상호 작용하는 영양 성분은 인체 내 염증 반응을 유도하는 일시적 수용체 전위(TRP)의 활성화와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김치 등 발효 채소나 향신료의 영양 성분이 TRP 채널의 활성을 잃게 만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


이와 관련 장 부스케 명예교수는 “김치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데다, TRP 활성을 낮출 수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상 완화에 매우 효과적인 식품”이라며 “한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낮고, 중증환자가 적은 것은 김치 덕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최학종 소장 직무대행은 “해외 연구진도 김치의 우수성에 주목하고 연구 주제로 다룰 정도로 김치의 가능성은 무한하다”며 “현재 세계김치연구소를 비롯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전북대 등 국내 연구진도 코로나19에 대한 김치의 효능을 감염 동물 수준에서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 2020년 12월호에 ‘Nrf2-interacting nutrients and COVID-19: time for research to develop adaptation strategies’라는 제하로 게재됐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