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학이야기/Magazine

침 치료, 뇌출혈 후 합병증 줄이고 치료효과 높인다

by 바른치료 이진복한의원 2021. 4. 10.

박성욱 교수, 지주막하 출혈 후 뇌혈관 연축 예방 유효성 ‘확인’
연구결과 ‘Journal of Alternative and Complementary Medicine’에 게재

침 치료가 지주막하 출혈 후 뇌혈관 연축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돼 관심을 끌고 있다.


뇌출혈의 하나인 지주막하 출혈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지주막 아래의 혈관에서 출혈이 발생한 질환으로, 초기 사망률이 40∼50%에 이르는 치명적인 질환이며, 초기 수술적 치료가 잘 이뤄져도 다양한 합병증 때문에 예후가 나빠지고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재출혈, 뇌혈관 연축, 수두증이 대표적인 합병증이며, 이중 뇌혈관 연축은 뇌혈관이 수축하면서 뇌로의 혈액 공급이 감소하여 뇌세포의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 심각한 합병증이다. 심하면 사망이나 신경학적 장애의 주된 원인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뇌혈관 연축을 예방할 수 있는 별다른 치료법이 없었다.

 

지주막하 출혈 환자 46명 대상 침 치료 효과 연구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 박성욱 교수(사진) 연구팀은 신경외과와 공동으로 지주막하 출혈 후 뇌혈관 연축에 대한 침 치료의 예방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연구대상은 혈관 조영술을 통해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지주막하 출혈로 확인된 환자 중 발병 이후 96시간 이내이며, 결찰술(Clipping)이나 코일을 이용한 동맥류 폐색술(GDC coilization)을 시행한 환자로 했다. 외상이나 감염 등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지주막하출혈이 아닌 환자, 초기 사망률이 높은 환자(Hunt and Hess Scale 5 이상), 중증의 내과질환자, 침 치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환자, 심박동기를 삽입한 환자는 대상에서 제외해 최종적으로 시험군 22명과 대조군 24명이 연구를 마쳤다.
 
주 6회 2주간 침 치료 통해 후유증 감소 효과 확인
연구팀은 시험 대상자들을 침 치료와 전기침 치료, 피내침 치료를 받는 시험군과 가짜 전기자극과 가짜 피내침 치료를 받는 대조군으로 무작위 배정을 하고, 수술 직후부터 일주일에 6회, 2주 동안 치료를 시행했다. 두 군 모두 신경외과의 표준 치료는 동일하게 유지했으며, 예방 효과는 일차적으로 지연 허혈성 신경학적 결손(Delayed ischemic neurologic deficit·DIND) 발생률의 두 군간 차이를 비교했다.


이차적으로는 혈관 조영술적 혈관 연축(angiographic vasospasm) 발생률, 뇌혈관 연축으로 인한 뇌경색 발생률, 기능장애 정도(modified Rankin Scale), 사망률을 평가했으며, 추가로 침의 치료기전 확인을 위해 혈액검사로 혈청 산화질소(Nitric oxide, NO)와 엔도텔린-1(endothelin-1)을 비교 분석하는 한편 침 치료가 종료되고 2주 후에 두 군간의 기능장애 정도와 사망률을 다시 한번 비교 평가했다.

 

침 치료 환자군, 합병증 줄고 기능 회복도 더 양호
연구결과 침 치료를 받은 시험군에서 지연 허혈성 신경학적 결손, 혈관조영술적 혈관 연축 지연 허혈성 신경학적 결손이 적게 나타났으며, 기능회복도 더 양호했다.


허혈성 신경학적 결손은 침 치료군에서 9.1%, 대조군에서 20.8%로 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에서 적게 발생했으며, 혈관조영술적 혈관 연축도 시험군 9.1%, 대조군 25.0%로 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에서 적게 발생했다. 또한 혈관 연축으로 인한 뇌경색도 시험군 4.5%, 대조군 16.7%로 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에서 적게 발생했으며, 기능장애 정도 평가에서는 치료 종료 직후 시험군이 대조군보다 기능회복이 양호한 환자의 비율이 더 높았고, 종료 2주 후에 다시 시행한 평가에서는 시험군과 대조군의 기능회복 차이가 더 커져, 시험군에서 침 치료의 효과가 지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주막하출혈 후 침 치료 효과 확인한 첫 연구

지주막하 출혈 후 뇌혈관 연축은 교감신경의 지나친 흥분과 혈관의 운동을 조절하는 혈관내피세포의 기능장애가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침 치료는 자율신경의 기능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손상된 혈관내피세포의 기능을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다양한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이번 연구에서도 침 치료 후 혈관내피세포 유래 산화질소의 활성이 증가하고, 혈관수축물질인 엔도텔린-1의 활성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통해 침 치료가 뇌혈관 연축 예방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박성욱 교수는 “이번 연구는 침 치료가 지주막하출혈 후 뇌혈관 연축을 예방할 가능성이 있는 치료법임을 확인한 세계 최초의 임상연구”라며 “뇌출혈 환자에서 기본적인 신경외과적 치료와 함께 침 치료를 시행해 합병증은 줄이고 회복 속도를 높이면서 환자와 보호자에게 실제적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전문학술지인 ‘Journal of Alternative and Complementary Medicine’에 2020년 12월 게재됐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