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학이야기/Magazine

너무 가려운 만성 아토피 피부염, 한의치료로 증상 ‘완화’

by 이진복한의원 2022. 3. 12.

침 치료, 교감신경 과활성 낮춰 가려움 개선…한약 치료, 염증-알레르기 감소
‘Iintegrative Medicine Research’ 등 다수의 국제학술지에 치료효과 게재

아토피 피부염은 알레르기로 인한 만성 재발성의 습진 질환으로, 주로 시행되는 1차 치료는 항히스타민제·스테로이드이고,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만성이 된 아토피피부염 환자에게는 이런 치료가 잘 듣지 않거나 부작용 때문에 장기간 적용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소아 시기에 첫 발생하는 아토피 피부염의 특성은 먼저 피부병변이 나타나고 이후 긁게 되는 것이지만, 수년간 지속돼 만성이 된 아토피 피부염의 특성은 다르다. 피부병변이 미처 번지기 전에 심한 가려움이 먼저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환자는 광범위하게 심하게 긁고, 이로 인해 피부병변이 심해지며, 2차 감염까지 동반되기도 한다. 만성 아토피피부염 환자에게 나타나는 이러한 심한 가려움증은 아토피 피부염이 만성화되면서 말초 피부뿐 아니라 대뇌까지 신경이 과민한 상태가 되기 때문으로 자율신경계와 인지 부분이 관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성 아토피 피부염 치료는 전신적 접근 필요

이처럼 만성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가려움증은 외부자극, 손상된 피부 장벽, 피부염증 등으로 유발될 뿐만 아니라 신경의 감작에 의해서도 심한 가려움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염증을 낮춰주는 치료뿐 아니라 교감신경과 가려움 인지의 과민함을 낮춰주는 치료가 병행되는 것이 만성 아토피 피부염 치료의 핵심이다. 

 

실제 강동경희대병원 한방피부과 김민희 교수(사진)팀은 아토피 피부염과 자율신경계의 상관관계 대한 논문을 ‘Iintegrative Medicine Research’에 발표, 중증 아토피 피부염 환자에서 교감신경계가 항진되어 있음을 보고한 바 있다. 또한 아토피 피부염과 같은 알레르기질환 치료에서 장내미생물, 장점막 면역의 중요성도 대두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한의치료는 부작용이 적어 장기간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실제 침 치료는 교감신경계의 과활성을 낮춰주는데 매우 효과적인 치료로,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치료효과가 입증돼 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침 치료 이후 교감신경계의 활성도가 낮아지고 가려움증이 개선된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다. 

 

또한 알레르기와 염증을 줄이는 효과가 예전부터 아주 잘 밝혀져 있는 한약 치료 역시 아토피 피부염 환자에게서 소풍산, 보중익기탕 등과 같은 한약을 썼을 때 피부증상 점수가 낮아지거나 스테로이드 사용량이 줄어든다고 보고되어진 바 있으며, 최근에는 이에 더해 한약이 장내미생물과의 상호작용으로 장점막면역층의 방어를 높인다는 효과가 밝혀지기도 했다. 

 

한의입원치료 통해 증상점수 60.63→37.37로 감소

이같은 원리에 따라 강동경희대병원에서는 한의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우선 침 치료를 통해 부교감신경을 강화, 스트레스로 인해 균형이 깨진 자율신경계를 바로잡는 것은 물론 히스타민 의존성 가려움증을 줄여준다. 또한 한약 치료는 체내의 염증과 알레르기를 낮춰주며, 한방외용제와 목욕치료, 광선치료 등을 통해 직접적으로 피부병변을 진정시켜주고 피부재생을 도와준다. 

 

이와 함께 증상이 너무 심하거나 가려움-긁기가 스스로 도저히 조절이 안되는 경우에는 입원치료를 하기도 하는데, 입원 프로그램은 증상의 중증도에 따라 1∼2주간의 단기 집중치료를 통해 급성기 증상의  호전과 일상생활으로의 복귀를 목표로 한다. 

 

실제 강동경희대한방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던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국제연구에 따르면, 입원 전의 평균 아토피 증상 점수는 60.63, 퇴원 당일에는 37.37으로 약 40% 감소돼 단기간의 한의 입원치료는 급성기 증상을 효과적으로 완화시킨 것으로 보고됐다. 

 

이와 관련 김민희 교수는 “가려움증이 심한 만성 아토피 피부염은 피부에 국한된 관점이 아닌 전신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좋다”며 “양방치료를 해도 낫지 않는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은 한의치료를 꼭 시도해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