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학이야기/Medical

이진복한의원 혈관신생을 유도하는 침(鍼)

by 바른치료 이진복한의원 2021. 4. 2.

안녕하세요. 이진복원장입니다. 

오늘은 침의 혈관신생 유도와 관련된 한 논문의 내용을 정리해서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상처회복의 목적은 빠른 환부폐쇄와 기능회복 촉진입니다. 한 연구에서는 환부의 치유, 염증 사이토카인의 발현, 세포확산, 혈관신생, 육아조직(과립구)형성 등을 관찰함으로서 상처에 대한 침 치료의 효과를 연구했습니다.

 

침치료(침술)은 의학적 수단으로서 아시아 지역에서 긴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감염성 질환이나 복합부위통증증후군, 신경학적 질환 등을 치료하는데 역시 침은 이용되어 왔습니다. 선행 연구들에서 저자들은 통증, 화상, 골절 등에 대한 아시혈의 침치료 효과를 보고한 바 있습니다. 그들은 침술이 염증 사이토카인 억제, 세포확산, 상피 재생 등의 작용을 통해 상처에 대한 치료효과가 있을 것이라 제시하였습니다. 연구 저자들은 상처 경계부 주변에 시행하는 침 치료가 상처 회복과정을 촉진시키지 않을까 생각했고 1, 3, 5, 7일째에 상처회복을 관찰하였습니다. 그 결과 침 치료군이 대조군에 비해 더 많은 환부의 감소를 보인다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또한, ELISA를 이용해 상처치유의 초기단계에서 TNF-α, IL-1β와 같은 염증전기 사이토카인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2일차와 7일차에 침 치료군의 TNF-α의 발현이 대조군에 비해 감소한 것이 관찰되었습니다. IL-1β 또한 침 치료군이 대조군에 비해 감소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침 자극이 대식세포에 의해 분비되는 염증 전기 사이토카인을 억제함으로서, 상처에 대한 보호 작용이 있음을 시사하는 부분입니다.

 

저자들은 염색법을 통해 과연 침 치료가 신생 세포의 확산을 촉진하고, 혈관신생과 신생세포의 과립구 형성을 증진 시키는지를 조사했습니다. 염색법은 PCNA, CD-31, α-SMA, 콜라겐 type1을 포함하는 표현형 표지자에 대해 행해졌습니다. PCNA 양성 세포는 상처 부위의 외연에서 상처 7일째에 관찰되었습니다. 침 치료 그룹에서는, PCNA 양성세포가 대조군에 비해 상당히 증가했습니다. 저자들은 또한 PCNACD-31 양성세포의 수를 측정함으로써 신생 세포의 혈관신생을 평가했습니다. 상처 7일째에, CD-31세포가 표지된 PCNA는 침 치료 그룹에서 더욱 증가했습니다. 더욱이 상처 2, 7일째에는 VEGF의 발현이 관찰되었는데, 그 역시 7일째에는 침 치료 그룹에서 더 많이 증가했습니다. 혈관신생 인자의 증가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상처회복을 가속화시키는 것과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육아조직(과립구)의 형성과 감소(축소)는 상처회복 과정에서 핵심적인 단계입니다. 육아조직의 형성/감소는 새롭게 생성된 α-SMA와 콜라겐 type1을 관찰함으로써 분석할 수 있습니다. α-SMA는 피하의 혈관평활근에서 뿐만 아니라 결합조직의 육아조직 주변 근섬유모세포에서도 관찰됩니다. 콜라겐 type1 침착의 증가는 더욱 조직화된, 그리고 강력하게 회복된 피부조직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습니다. 콜라겐 type1은 피부의 가장 주된 콜라겐 타입입니다. 콜라겐 type1은 상처 부위에서 케라틴생성세포와 진피섬유아세포의 이동을 유도함으로써 중요한 역할을 수행합니다. 대조군에 비해 침 치료 그룹에서 α-SMA가 표지된 PCNA와 콜라겐 type1 양성 세포가 유의미하게 증가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침 치료가 세포외기질 단백을 증가시킴으로써 상처회복 효과와 연관이 있음을 시사한다.

 

 

 

결론적으로 상처 외연부의 침 치료가

1. 염증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감소시킴으로서,

2. 신생 세포를 증가시킴으로서,

3. 혈관신생과 육아조직 형성을 촉진함으로서 상처 회복을 촉진시킨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침 치료의 정확한 메커니즘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연구가 필요합니다.

 

참고문헌

1. Park Sang In, et al. Therapeutic effects of acupuncture through enhancement of functional angiogenesis and granulogenesis in rat wound healing. 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2012, 201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