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학이야기/Medical

가족을 살리는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by 하니케어 하니케어 2020. 10. 27.

심폐소생술은 무엇에 적용할 수 있는 응급처치법일까요? 바로 심정지입니다. 심정지는 우리 몸의 혈액순환을 담당하는 심장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갑자기 멈춰서, 수분 이내에 적절한 응급처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뇌사, 또는 사망에 이르는 상태를 말합니다.

심폐소생술의 순서는 C(가슴 압박:Chest Compression) -> A(기도개방:Airway) -> B(인공호흡:Breathing)입니다. 가슴 압박을 중점으로 입-입 인공호흡의 실시 부담감을 해결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특별히 학생들도 배우는 ‘심폐소생술’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심폐소생술

1. 의식 확인 및 도움 요청(도움 요청 시 전화 우선)
쓰러진 사람에게 접근하기 전 현장이 안전한지 확인합니다.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괜찮으세요?”라고 소리쳐 반응을 확인하고, 의식이 없을 시 주변에 119 신고와 자동심장충격기를 요청합니다.

 

2, 호흡 확인
얼굴과 가슴을 10초 정도 관찰하며 호흡을 확인합니다. 호흡이 없거나 비정상적인 호흡은 심장마비로 판단합니다.

3. 가슴 압박 (30회)
구조자는 환자 옆에 무릎을 꿇은 자세로 앉습니다. 한쪽 손바닥은 흉골 중앙의 압박 위치에, 다른 손바닥은 그 위에 겹쳐 팔과 바닥이 수직을 이루게 하고, 체중을 이용해 빠르고 강하게 가슴 압박을 시행합니다. 성인의 경우 5cm 깊이로 압박, 속도는 1분에 100회~120회를 유지합니다.

4. 인공호흡 (2회)
머리를 기울여 턱을 들어 올려 기도를 열고, 입-입 인공호흡을 시행합니다. 1초 정도 숨을 깊게 불어 넣어줍니다. 경추손상이 있을 경우 하악견인법으로 목이 움직이지 않도록 조심하여 인공호흡을 실시합니다.

5. 가슴 압박과 인공호흡 반복
119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가슴 압박과 인공호흡을 반복하고 주위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경우 교대로 시행할 수 있습니다.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다음은 자동심장충격기 즉 제세동기 사용법입니다. 자동심장충격기는 심장에서 강한 전류를 일시적으로 통과시켜 심장이 다시 정상적으로 박동하도록 돕는 기기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증가시키기 위해 기본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에 대한 교육을 시행하고, 공공시설을 이용하는 모든 일반인이 기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설치되어 있습니다.

1. 자동심장충격기의 전원스위치를 켭니다.

2. 자동심장충격기의 음성 메시지에 따라 정확한 위치에 두 개의 전극을 부착합니다.
(우측 쇄골 하부, 좌측 유두 아래 중간 겨드랑선)

3. 음성 메시지에 따라 전극의 커넥터를 자동심장충격기 본체에 연결합니다.

4. “분석 중...”이라는 음성 메시지가 나오면 환자에게서 손을 떼도록 합니다.

5. 제세동 버튼을 누릅니다. 누르기 전에 안전을 위하여 모든 사람이 환자에게서 떨어져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6. 제세동을 실시한 이후 지체 없이 가슴 압박을 시작으로 기본 소생술을 다시 시작합니다.

심정지는 언제, 누구에게 일어날지 모르며, 환자를 뇌사 또는 사망까지 이르게 할 수 있는 무서운 증상입니다. 심정지는 최초 목격자에 의한 응급처치가 생존확률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문교육을 받은 의료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부터 학생까지, 모두가 가슴 압박의 중요성을 알아야 합니다. 누구든지 쉽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심정지로부터 생존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댓글0